'해송 킬러' 방제 놓고 지자체-환경부 엇박자 > 백두대간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칼럼 백두대간의 관련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백두대간뉴스 > 뉴스/칼럼 > 백두대간뉴스

백두대간뉴스

'해송 킬러' 방제 놓고 지자체-환경부 엇박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두대간 작성일14-02-24 19:36 조회2,998회 댓글0건

본문

솔껍질깍지벌레 최근 3년새 6100쑥대밭 전남도· 시군 "긴급 방제로 확산 차단해야" 환경부 "고사목도 자연의 일부" 방제 난색 해송 피해의 주범으로 알려진 '소나무 솔껍질깍지벌레' 방제를 놓고 일선 지방자치단체와 환경부가 엇박자를 내고 있다. 지자체는 '적극적인 간벌을 통한 근본 치유가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환경부는 '고사목도 자연의 일부'라며 보존에 무게중심을 두면서 방제 행정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24일 전남도와 일선 시·군에 따르면 천혜의 경관을 보존하고 있는 신안 흑산도에 올 겨울 '해송림 킬러'로 알려진 소나무 솔껍질깍지벌레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410에 거쳐 해송과 육송 1만 그루 가량이 고사했다. 인근 홍도, 태도, 가거도까지 합하면 피해량은 더욱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전남에서는 신안을 비롯해 해남, 진도, 영광 등 바다를 낀 지자체 10여 곳에서 같은 피해가 반복되고 있으며 피해 면적은 20112466, 20122185, 20131108로 최근 3년새 6169가 달한다. 솔껍질깍지벌레는 1963년 고흥군 비봉산에서 전국 최초로 발견된 이후 1987년 전남에서만 11258를 피해를 입힌 것을 정점으로 20045522, 20093903등 점차 피해가 줄고는 있으나 관련 부처간 이견으로 긴급 방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해마다 수만 그루의 해송림이 고사목으로 변하고 있는 실정이다. 가장 큰 걸림돌은 자연공원법으로, 환경부는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내 긴급 방제에 소극적 자세를 견지하고 있다. "고사목 자체도 자연 생태계의 일부"라는 판단 아래 국립공원내 방제에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 400가 넘는 피해면적 중 현재까지 250만 방제가 이뤄졌다. 지자체는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해충이 활개치고 있는 만큼 보존만이 능사가 아니다"는 게 기본적 입장이다. 간벌과 조림 예산의 절반이 전액 산림청 지원금이고 나머지 15%는 도비, 35%는 군비고 환경부는 단 한 푼도 투입하지 않음에도 비협조적인 점이 문제라는 인식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올 한해에만 군비 21000만원이 투입됐고, 해마다 이같은 일은 반복되고 있지만, 보존만을 중시해 '살릴 수도 있는 해송림'을 방치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반발했다. 이어 "법을 고치든, 예산을 지원하든, 이도저도 아니면 긴급방제에 적극 협조하든지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소연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이상길 박사는 "흑산도는 소나무숲이 밀생돼 솔껍질깍지벌레 피해를 중복해서 받으면 저항력이 크게 떨어져 생육상태를 유지하기 어려워지는만큼 사전에 강도간벌을 통해 수세를 회복한 후 나무주사를 실시, 해충을 방제하는 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지적했다. 도 관계자도 "소나무 재선충이나 솔잎혹파리처럼 해충이 일단 발생하면 근본적 치유가 중요한데 (환경부와의) 협의가 잘 안돼 방제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종종 있다""근본적 방제에 앞서 근본적 제도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서부사무소 관계자는 "산림병해충 업무는 환경부와 무관하다"고 전제한 뒤 "하지만 병해충 예찰과 신고, 행정적인 지원과 협의에 최선을 다하고 있고, 수수방관하거나 비협조적이라는 말은 맞지 않다"고 해명했다. 한편 전남도는 도 산림자원연구소, 신안군,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측은 등 25일부터 4일 간 공동으로 정밀 피해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백두대간보전회   |   (우)25781 강원도 동해시 감추로 20-1 2층   |   등록번호 : 222-82-08122
대표전화 033-535-3516~7   |   팩스 : 033-535-3518   |   이메일 : baekdu35@hanmail.net
사무국장 : 윤전숙   |   대표 : 최종복            Copyrighy (c) 백두대간보전회 All right reserved.